2019.10.14(월)광주 13ºC
오피니언 > 사설
사설(하) 내년 4월 총선, 물밑 움직임이 분주해졌다
입력 : 2019년 06월 21일(금) 00:00


내년 4월 치러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가 10개월여 앞으로 다가왔다. 아직 선거 분위기는 조성되지 않았지만 각 당과 입지자 등 예비 후보자들의 물 밑 움직임은 이미 시작된 것으로 감지된다.

내년 총선의 화두는 여야 모두에게 ‘심판’이 될 것이라는게 중론이다. 야당 심판이냐, 현 정부의 심판이냐는 이야기다.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적폐 청산의 완결과 막말, 정부 정책에 대한 발목잡기 등으로 일관하는 자유한국당 등 야권을 심판해야 한다는데 방점을 둔다.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정권 재창출을 이뤄 미진한 청산 작업을 이어가며 서민 삶을 나아지게 할 거라는데 촛점을 맞추고 있다.

하지만 대내외 경제 여건이 좋지않은 상황에서 이를 빌미로 경제 정책 실패를 물고 늘어지는 야권의 공세를 어떻게 효과적으로 극복하느냐가 해결점이다. 또한 지난 대선과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두었지만 현 정부의 임기 중반에 접어든 내년 총선은 다분히 중간 평가의 성격이 짙을 수 밖에 없다. 한국당 등 야권은 그간 정치권이 전가의 보도로 삼아온 것 처럼 ‘심판 프레임’을 작동시켜 국민 심판을 유도하는데 총력을 기울이는 모양새다.

문재인 대통령과 현 정부의 지지 근간인 광주와 전남·북 등 호남권의 여론은 ‘정권 재창출’이 대체적이다. 촛불의 중심으로 현 정부 탄생의 주역이었던 만큼 성공을 바라는 의미가 크다는 점에서다. 무엇보다 80년 5월을 왜곡·폄훼하고 부정하는 한국당 등 적폐세력에 대한 반감이 거세다. 민주당은 호남의 이같은 정서를 감안해 선거전략을 짤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난 총선에서 불을 지폈던 ‘다당제 역할’을 강조하며 회생을 노릴 것으로 알려졌다. 선택의 여지가 없는 지금의 승자독식 정치 구도하에서 캐스팅 보터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하며 강대 강 대치국면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다당제를 통한 제3지대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선거는 각 당의 자의적 판단이 잣대가 아니다. 민심이 지향하고자 하는 바가 절대적이다. 민심의 향배가 바로 총선 승리의 관건이 아닐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