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생활체육시설 대거 들어선다
평동산단·빛그린산단에 개방형체육관 건립
무등경기장·상무시민공원 국민체육센터도
입력시간 : 2019. 01.11. 00:00


광주에 생활밀착형 체육시설이 대거 들어선다.
10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생활밀착형 공공체육시설 확충과 관련된 정부 공모사업에 4곳이 선정돼 국비 총 160억원을 확보했다.
지난해 3월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7개 부처 20개 사업으로 진행한 '2018년 산업단지 환경개선 합동공모' 중 문화체육관광부 참여사업인 '산업단지 개방형체육관 건립 지원사업'에 평동산단 개방형체육관 건립사업이 선정됐다.
평동산단 개방형체육관은 2020년까지 평동산업단지 옥동 제2근린공원 연면적 4천㎡에 100억원(국비 50억·지방비 50억원)을 투입해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건립한다.
현재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추진중이다.
빛그린산단 개방형체육관은 광주형일자리 선도모델로 빛그린산단에 조성중인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구축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2020년까지 연면적 약 3천800㎡에 100억원(국비 50억·지방비 50억원)을 들여 지하 1층~지하 3층 규모로 건립할 예정이다.
체육관, 수영장, 유아놀이터, 다목적룸 등이 포함된다.
광주시는 평동산단과 빛그린산단 개방형체육관이 건립되면 산단 근로자의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고 산업단지 환경의 질적 수준을 제고시키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등경기장과 상무시민공원에는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가 마련된다.
이들 사업은 지난해 10월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인 '2018년 생활체육시설 설치 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추진됐다.
'2018년 생활체육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비만, 의료비 증가, 노령화 등 사회적 문제 대응 차원에서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신체활동 촉진과 국민 누구나 어느 곳에 살든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무등경기장과 상무시민공원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는 각각 국비 30억원을 포함해 70억원씩, 총 140억원을 투입한다.
연면적 3천~3천200㎡에 소규모 체육관, 수영장, 헬스장, 다목적룸 등을 건립한다. 사업기간은 무등경기장은 2020년까지, 상무시민공원은 2021년까지다.
광주시 관계자는 "지난해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공공체육시설 인프라가 대거 구축되게 됐다"며 "커뮤니티 시설이 포함된 공공 생활체육시설 조성으로 차별 없는 체육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김대우        김대우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