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목)
현재기온 1.5°c대기 좋음풍속 0.2m/s습도 89%

[사설] 심각한 '광양만권 환경오염' 정부가 적극 나서야

@무등일보 입력 2021.02.24. 18:28 수정 2021.02.24. 18:52

포스코 광양제철소 인근의 환경 및 대기 오염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라는 지적에 동부권 의원들이 정부의 특단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환경 보호를 위한 조치와 함께 환경 관리 강화를 전담할 '섬진강유역환경청'을 신설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주철현(여수갑)·김회재(여수을)·소병철(순천광양곡성구례갑)·서동용(순천광양곡성구례을) 의원 등은 지난 23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 8일 서동용 의원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같은 문제를 제기하고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도 잇따라 이를 지적한 바 있다.

이들 의원들은 "광양제철소 인근의 환경 및 대기 오염 문제와 관련해서 정부가 나서서 환경 공해를 일으킨 원인 물질에 대한 특별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근 주민들은 지난 수십 년간 제철소에서 날아오는 대기오염물질로 고통받고 있지만 포스코측은 환경보호를 위한 조치는커녕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의원들에 따르면 광양제철소와 바다를 사이에 두고 인접한 여수시 묘도동 한 마을 주민 200여명 가운데 26명이 암이나 희귀질환으로 사망했다. 해당 마을에서는 1급 발암물질인 아연과 카드뮴이 환경기준법상 오염 기준치 보다 각각 7배와 3배, 2급 발암 물질인 니켈이 9배 넘게 검출됐으며 수은과 납까지 검출됐다고 한다.

의원들은 "포스코는 수십년째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지역민들의 의견을 수용해 환경개선에 나서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이 밝힌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는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수십년 동안 주민들이 제철소에서 나오는 대기 오염물질로 고통받고 이로 인해 수십여명이 사망했다면 끔찍한 일이다. 의원들이 강조하는 것 처럼 포스코 광양제철소측은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주민 피해에 따른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마땅하다.

무엇보다 환경부 등 중앙 부처 차원에서 환경 공해의 원인 물질에 대한 특별조사가 이뤄져야 한다. 주민들이 각종 질환에 시달리며 고통받고 있는 원인과 그 물질이 무엇인지 명확히 밝히는 전면적인 조사가 필요하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