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토)
현재기온 6.9°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91%

"올해 벌초하러 오면 내년 벌초거리 된다"

입력 2020.09.21. 11:47 수정 2020.09.21. 14:04
귀성 자제 이색 현수막 게첩
“코로나 보고싶음 와라” 등
광주 광산구 송정역 인근에 내걸린 추석 귀향 자제 현수막. 사진=무등일보DB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내걸린 추석 귀향 자제를 호소하는 이색 현수막들이 지역민들의 눈길을 끌고있다. "고향 방문을 환영합니다" 등 매년 정겨운 내용을 담아온 현수막들이 "불효자는 '옵'니다" 등의 재치있는 내용으로 바뀌어 귀성 자제를 당부하고 있다.

21일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광산구는 지난 17일 광주 송정역 등 인근에 귀성을 자제하는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내걸었다. 현수막에는 "오메 아가! 코로나가 보고싶으면 내려와 블고 우리가 보고 싶으면 집에 있어브러라"라는 문구가 담겨있다. 귀성객 등 무수한 사람들이 이용하는 역사 특성을 이용해 귀향 자제를 거듭 호소하는 당부문이다.

귀향 자제 운동을 대대적으로 벌이고 있는 완도군에도 다양한 현수막이 내걸렸다. "애들아 이번 벌초는 아부지가 한다. 너희는 오지말고 편히 쉬어라잉~" 등 지역 사투리를 응용해 방문 자제를 호소하되 정겨움은 고스란히 전하고 있다. 전남 보성에도 "아들, 딸, 며느리야! 이번 추석에는 고향에 안와도 된당께~"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걸려 지역민들의 코로나19 확산 염려를 우회하고 있다.

사진=완도군 제공

전국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충남 청양군에 내걸린 귀성 자제 현수막의 경우 "불효자는 '옵'니다"라는 글이 담겨있다. 인천광역시는 "아범아! 추석에 코로나 몰고 오지말고 용돈만 보내라"며 재치있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현실 속 현수막 게첩 상황을 둔 인터넷 상의 반응도 활발하다. '재치있다'는 반응과 함께하는 셀프 패러디는 물론, 맘카페 등지에서는 '우리 시댁 지역도 걸어주면 좋겠다'는 반응이 함께한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 네티즌은 "벌초를 고민하는 아버지께 추석 현수막 속 화법이 떠올라 '올해 벌초하러 가면 내년 벌초거리 된다'는 농담을 던졌다"며 "이에 아버지가 흔쾌히 응하시면서 올해 벌초를 건너뛰게 됐다"고도 설명했다.

사진=청양군 등

또 다른 네티즌은 "올 추석 현수막들을 보고서라도 움직이는 사람들은 정말 생각이 없는 사람들이지 않을까"라며 "고향은 안가면서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반성해야한다"고 비판했다.

한 맘카페에서는 "이런 현수막이 걸려도 시댁의 반응은 어떨지 모르겠다. 다들 시댁에서 오지 말라는 연락 받으신 분 있느냐"는 게시물이 게시됐고, 이에 '시댁에서 오지 말라고 했더라'는 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