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수)
현재기온 25.2°c대기 매우나쁨풍속 0.9m/s습도 78%

[이브닝브리핑] "광륵사發 확산, 한 눈에 보면"

입력 2020.06.29. 17:19 수정 2020.06.29. 17:36
그래픽=사랑방뉴스룸

"광륵사"


잠잠하면서도 외줄을 타듯 불안한 감이 이어지던 찰나에 일이 터지고야 말았습니다. 한차례 종교단체로부터 비롯된 위기가 있어 이번에도 걱정됩니다. 광륵사를 둘러싼 집단 감염 사례가 광주를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브닝브리핑은 관계도를 통해 광륵사를 통한 코로나19 전파 관계도를 그려봤습니다.

29일 오후 5시 기준으로 광륵사와 직접적인 감염 연관이 있다고 확인된 사람은 총 7명. 광륵사 방문객인 광주 34번 환자와 이곳 스님인 36번 환자가 지난 23일 오전에 만난 이후 확진자가 부쩍 늘었습니다. 현재로서는 34번 환자를 통해 광륵사 내 최초 전파가 이뤄졌다고 분석되는 상황. 곧이어 36번 환자를 통해 2차 전파가 급격히 이뤄졌다고 짐작됩니다.

2차 전파를 통해 지난 주말 광주 39·40·41번 환자가 연이어 나타났습니다. 29일인 오늘은 파주와 전주 등 타지역에서도 광륵사와 연관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합니다. 특히 타지역 연관 확진자들이 광주 34번 환자가 사찰을 찾은 23일 동석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장을 불러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자칫 전국으로 퍼질수도 있을 위험천만한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누가 먼저 전파했네'는 이제 중요치 않아보입니다. 잇따른 언론보도에 따라 이번 확산 사례도 마스크 등을 착용하지 않아 벌어진 인재로 취급되고 있습니다. 부디 모두의 쾌유와 더이상의 추가 감염 사례가 나타나지 않길 바랍니다. 아울러 지난 6월 10일 이후 동구 운림동 광륵사에 방문하신분은 하루빨리 보건소에 연락을 부탁드립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