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2020.04.01(수)
현재기온 16.1°c대기 나쁨풍속 1.3m/s습도 40%

아시아나 항공, 비상경영 선포

입력 2020.02.18. 18:15
임원 25~40% 급여 반납
전 사원 10일 무급 휴직

아시아나항공은 18일 지난해 어닝 쇼크와 ‘코로나 19’ 등으로 촉발된 위기 극복을 위해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이날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지난해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돼 회사가 위기에 직면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과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아시아나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은 일괄사표를 제출하며 자구책 실천에 앞장서기로 결의했다. 또 전 임원들은 급여를 30% 반납하고, 조직장들은 급여 20% 반납한다.

아시아나는 ‘코로나19’로 중국 노선 약 79% 축소, 동남아시아 노선 25%가 축소되면서 운항·캐빈·정비 등 유휴인력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반직을 비롯해 운항승무직, 캐빈승무직, 정비직 등 전 직원들의 10일간 무급휴직을 실시한다.

또 비용 절감을 위해 사내·외 각종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고, 14일 계획했던 창립 32주년 기념식을 취소했다. 수익과 직결되지 않는 영업 외 활동도 대폭 축소한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