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수)
현재기온 18.7°c대기 매우나쁨풍속 1m/s습도 88%

광주 26만·전남 32만 가구에 최대 50만원 지원

입력 2020.03.23. 15:18 수정 2020.03.23. 17:32
시·도, 긴급생계자금 지원대책
100인 미만 실직자 최대 100만원
5인미만 소상공인 공공요금 지원
이용섭 광주시장이 23일 오전 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지역경제 지키기 제3차 민생안정대책'으로 코로나19 피해가구 및 실직자 등에 대한 '광주형 3대 긴급생계자금 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전북 전주시와 서울시, 충북도 등 전국 각 지자체들이 앞다퉈 재난기본소득지원금을 도입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와 전남도도 각각 1천100억원과 1천835억원을 투입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실직자와 취약계층에 긴급생계자금을 지원한다.

광주시는 중위소득 100%이하 26만여 가구에 30~50만원 등 최대 100만원을, 전남도는 중위소득 100% 이하 32만여 가구 30~50만원을 비롯해 소상공인을 위한 공공요금을 최대 30만원까지 지원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3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코로나19 피해가구 및 실직자 등에 대한 광주형 3대 긴급생계자금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김영록지사가 23일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긴급 민생 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거나 생계유지가 어려운 시민들의 생활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가구당 최대 100만원의 긴급 생계자금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우선 우선 중위소득 100%이하 가구에 대해 '가계긴급생계비'로 30~50만원씩 지원한다. 1~2인 가구 30만원, 3~4인 가구 40만원, 5인 이상 가구는 50만원을 1회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광주지역 전체 61만8천500여 가구 중 중위소득 이상 27만 가구와 중복수혜 8만8천 가구를 제외한 26만여 가구다. 이는 광주시 전체 가구의 41.9%에 해당한다.

코로나19로 수입감소 등의 피해를 입은 보험설계사, 학습지교사, 대리운전기사 등 저소득 특수고용직 종사자들에게도 월 최대 50만원씩 2개월분의 생계비를 지원한다.

고용 100인 미만 사업장에서 코로나19 영향으로 실직했거나 무급휴직 중인 저소득근로자들도 월 최대 50만원씩 2개월분(1일 8시간 2만5천원 기준) 최대 1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광주형 3대 긴급생계자금'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광주내에서만 사용가능한 지역화폐인 선불형 광주상생카드로 지급한다.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내에 사용해야 한다.

전남도는 코로나19 긴급 민생 지원 대책으로 1천835억원을 투입, 취약 계층과 소상공인 등에 최대 80만원을 지원한다.

1천280억원을 들여 중위소득 100% 이하 취약계층에게 최소 30만원에서 최대 50만원의 긴급 생활비를 지원한다.

전남 전체 가구 87만 가구의 37%수준인 32만여 가구가 대상이며 22개 시·군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로 지급된다. 또 255억원을 투입, 소상공인을 위한 공공요금 지원도 실시한다.

상시고용 5인 미만 사업장으로 연매출 3억원 이하인 도소매업, 음식·숙박업, 학원, 농수산업 등 8만5천명에게 전기, 상하수도, 가스요금을 최대 30만원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경영 지원에도 300억원을 투입한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도철원기자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