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일)광주 5ºC
사회 > 사건/사고
“전두환은 ‘착한 알츠하이머···16일에 광주 안 가”
입력 : 2019년 12월 13일(금) 12:00


’샥스핀·와인 오찬‘ 논란 의식한 보도자료
“광주 재판 불출석은 피고인 방어권 행사”
“’사자명예훼손‘ 재판일 뿐 발포명령과 무관”
'전재산 29만원'··· "생활비 부인 자산으로"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518시국회의, 518구속자회서울지부 등이 1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전두환 구속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상징의식을 위해 준비한 ‘전두환 조형물’을 때리고 있다. 2019.12.12. photocdj@newsis.com
“전 전 대통령은 ’착한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고 의료진은 설명하고 있다.”

12·12 군사반란이 벌어진 지 꼭 40년이 되는 12일 주모자 전두환이 반란 주역들과 함께 샥스핀(상어지느러미 수프)이 포함된 1인당 20만원 상당의 고급 코스 요리를 먹은 사실이 드러나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전씨 측이 ’억울하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12·12와 무관한 친목 모임‘, ’김장환 목사(참석자)의 사정으로 우연히 정해진 일정‘, ’비용은 초청한 이들이 돌아가며 부담‘, ’정치적 의도 불순‘ 등을 언급하며 불쾌함을 숨기지 않았다.

전두환의 전 비서관이었던 민정기씨는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전씨 일행의 오찬 모임 모습을 공개한 직후 ’보도참고자료‘라는 제목의 A4용지 5장 분량 자료를 배포했다.

임한솔(사진 맨 왼쪽) 정의당 부대표는 12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사태’ 40주년인 이날 강남의 한 고급 식당에서 기념 오찬을 가진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제공 = 정의당)
민씨는 “오래전부터 친분을 이어온 이들이 1년에 두 세 차례 전 전 대통령 내외를 식사에 초대한 것으로 1979년 사태와 전혀 무관한 친목 모임”이라며 “날짜가 12월12일로 잡힌 것은 우연히 정해진 것이고 비용도 초청한 이들이 부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무단 침입해 도청하고 이를 언론에 공개하는 일이 가당한 일인지, 위법하고 부도덕한 행위를 가감없이 보도하는 언론의 행태가 정도를 걷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골프장에 이어 그 정치적 의도가 불순하다고 볼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민정기 전 비서관은 전씨의 골프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거짓 알츠하이머‘ 여론을 의식한 듯한 내용도 내놓았다.

그는 “예전의 기량이 그대로 살아있는 것은 건강관리를 꾸준히 해온 덕분”이라며 “전 전 대통령은 ’착한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고 의료진은 설명하고 있다”고도 적었다.

그러면서 오는 16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인 전두환의 사자(死者)명예훼손사건 공판에는 불참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는 “(전두환은) 공판에 출석하지 않을 것”이라며 “법정 진술을 통해 스스로 방어할 수 있는 기회를 포기하고 변호인에게 위임한 것은 (전씨의) 현재 정신건강 상태로는 정상적인, 의미있는 진술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고령에 알츠하이머까지 앓고 있어 광주까지 이동해 재판을 받기 어렵다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전씨 측은 또 재판으로 인한 국민 여론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최초 발포명령자 지목으로 이어지고 있는 점에 대해서도 불편한 입장을 내놨다.

민씨는 “이번 재판은 (전씨의) 회고록이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 명예를 훼손했는지가 쟁점”이라며 “’발포명령‘, ’학살‘이라는 말이 나돌아야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