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6(일)광주 5ºC
사회 > 교육
'시교육감 금품수수 의혹' 진실공방
입력 : 2019년 12월 12일(목) 19:40


시민단체 "한유총 측과 접촉 의혹"
시교육청 "음해 의도 법대응 검토"
광주지역 시민단체들이 장휘국 광주시교육감과 관련한 금품수수 의혹을 잇따라 제기하고 나섰다. 시교육청은 “명예훼손”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참교육학부모회 광주지부는 12일 성명을 통해 “지난해 5, 6월 교육감 선거 시기에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전임 고위간부 A씨가 카톡방 등을 통해 ‘교육감에게 건네주겠다’며 광주 임원들로부터 돈을 갹출했고, 선거직후 교육감이 ‘사립유치원장들의 도움에 대해 고맙다’고 인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교육청은 공개 해명할 것”을 촉구했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도 보도자료를 통해 “장 교육감의 배우자가 한유총 광주지회 임원을 만나 식사한 의혹이 있다”며 “부정청탁금지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해 금명간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학벌없는사회는 “만약 한유총 임원들로부터 모아진 돈이 교육감 본인이나 측근에게 전달됐다면 이는 정치자금법 등 위반이며 뇌물죄도 성립될 수 있다”며 “청렴 교육감으로서의 엄격한 잣대를 들이댈 때”라고 주장했다. 참여자치21도 앞서 지난 4일 성명을 통해 이러한 의혹을 제기한 뒤 수사 당국의 엄정 수사를 촉구했다.

시교육청은 이에 대해 “이미 수사가 끝났고, 금품 수수는 밝혀진 게 없다”며 “대응할 가치가 없어 무대응으로 일관했는데, 지속적으로 금품 의혹이 제기된 것은 다분히 음해할 의도가 있다고 보고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유총 광주지회 전 간부 A씨는 “(호텔에서) 교육감 부인을 만나 식사한 사실이 없고, 교육감이 ‘감사하다’고 보내온 문자도 재정적(금품) 도움에 줘서가 아니라 ‘사립유치원들이 선거 때 마음을 모아줘 고맙다’는 취지였다”며 “명예훼손은 물론 명백한 무고”라고 주장했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